2020년 11월 27일

최근에는 스포츠를 상품으로 취급

5 min read

최근에는 스포츠를 상품으로 취급하는 일이 차츰차츰 활성화 돼가고 있을듯 합니다.
스포츠업계가 대중들과 조금이라도 더 접근하기 위한 방법이며 체육계의 성장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고 예상을 합니다.
그렇긴 하지만 스포츠업계가 상품화가 진행되면서 스포츠 자체의 성질을 차츰 잃고있는 부분들이 생겨났는데요.
그게 불법으로 진행하는 스포츠업계의 도박입니다. 스포츠 토토를 통하여 게임의 결과를 짐작하는 등 많은 종류들이 있는데요.
그러나 이 도박을 합법적으로 하는 건 괜찮으나
정의로운 승부를 조성해야하는 스포츠 계에서 선수와 브로커의 잘못된 거래를 통해
승부를 조작하면서 돈을 버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애로사항이 나타났습니다.

요즘 화제가 됐었던 “프로스포츠업계의 승부조작”에 대해 조사해봤는데요.
2015년 10월 20일 국내 스포츠 업계에서 “승부조작 제안 받아본적 있다”
농구>배구>축구>야구 순 이 제목으로 인터넷 기사에 올라갔던 적이 있었습니다.

고려대 체육학과 강사는 2015년 등록된 야구나 축구 또는 배구, 농구 등
우리나라 4가지 종목 프로스포츠 현역선수들 상대로하여 항목별 75명 전후로
표본을 할당하여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공표했는데요.
조사는 약 50일 가량 총 274부의 설문지를 써서 조사하시는 분 4명 각 프로구단을 방문해 이루어진 내용입니다.

“난 승부조작을 제의를 받았던 경험을 한적이 있다” 라는 설문조사에
전체 응답자 274명 중 15명(5.5%)이 “맞다”라고 대답했다.
농구종목의 선수들은 응답자 78명 중 9명정도가 “맞다’고 답해 4가지의 종목 중 제일 많은 11.5%의기록이 나왔다.
배구와 축구, 야구는 각각 4.9%, 2.9%, 1.5% 순위였다.

“난 합법적이지 못한 스포츠 도박사이트에 접속한 경험이 있다”라는 설문조사에마저도
농구종목의 선수들은 9% 정가 “맞다”라고 대답을 했다.
야구(0%), 축구(2.9%), 배구(1.6%) 선수들의 대답보다 상당히 높았는데요.
“난 승부조작 방법에 대하여 같이 있는 선수에게서 들어봤다”는 항목에서는
농구 선수들 30.8% 정도가 “맞다”라고 응답을 했습니다.
배구, 야구, 축구도 대부분 26.2%, 20.0%, 17.1% 쯤 많은것으로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처럼 승부가 조작되는 불법적인 스포츠 도박을 하지못하도록 만드는 방법을 생각해 보았는데요.

스포츠 선수들의 올바른 스포츠 시계관을 확립하기 위한
각각 학교내의 선수단 내지 구단들 의무 교육프로그램 방안을 검토중에 있습니다.
철저한 선배, 후배 관계로 승부조작을 사전에 예방한다는 건 스포츠계의 관례상,
더불어 국내 정서상으로 본다면 불가능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부분에서 제일 기본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부분은
몇몇 선배들이 브로커로서 활동을 하는 걸 사전에 제지시킬 수밖에 없습니다.
더불어 현재 운영되고 있는 다수의 불법적인 베팅사이트를 없애기 위해 노력해야겠습니다.

출처 : 파워볼사이트 ( https://ubiindex.com/ )

댓글 남기기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 Newsphere by AF themes.